해외사업 신규 영역을 개척...미래 먹거리 창출

UAE해저송전망 사업위치(사진=한전 제공)
UAE해저송전망 사업위치(사진=한전 제공)

[천근영기자 @이코노미톡뉴스] 한전은 지난 22일 총 사업비 약 38억4000억 달러(5조4000억 원) 규모의 UAE 해저송전망 사업에 필요한 금융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이 사업은 작년 12월 한전 컨소시엄(한전+큐슈전력+EDF)이 국제 경쟁입찰로 수주, MENA(중동-북아프리카) 지역 최초로 초고압 직류 송전(High Voltage Direct Current) 기술을 적용해 3.2GW 용량의 해저 케이블 및 변환소를 2025년까지 건설하고 35년간 운영하는 사업이다.

이 계약은 약 31억달러(4조3000억 원)에 달하는 차입금을 UAE 소재 현지법인이 모기업의 보증 없이 사업 자체의 신용만으로 대출받는 프로젝트파이낸스(PF, Project Finance) 방식으로 조달하는 것이다. 특히 급속한 금리 인상 등 불안한 금융시장 환경에도 불구하고 한전컨소시엄은 한국수출입은행(KEXIM), 일본국제협력은행(JBIC) 및 국제상업은행으로 구성된 대주단(Lenders)으로부터 경쟁력 있는 금융조건으로 자금조달에 성공했다.

이 사업은 한전 최초의 해외 전력망 투자사업으로서 국내에서 축적된 HVDC 기술력과 경험을 국제무대에서 인정받았다는 데 의의가 있다.  특히 청정에너지(원자력, 재생에너지) 인증서(CEC, Clean Energy Certificates) 거래시장이 개설된 UAE에서 본 HVDC 해저송전망이 준공되면 한전이 건설한 바라카 원전 등 육상에서 생산한 청정에너지를 해상 석유․가스 생산설비에 직접 공급함으로써 기존 노후화된 해상 가스발전 설비를 대체해 약 30% 탄소감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재원조달로 계약협상, 인허가 획득 등 개발단계 업무를 마무리하여 본격적인 건설단계에 진입하게 됐고, 성공적으로 건설 및 운영하여 향후 해외 전력망 투자사업 확대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사업은 한전이 개발 및 운영하는 사업에 한국수출입은행이 금융을 지원하고, 삼성물산이 건설해 ‘개발-금융-건설-운영’ 모든 단계에 한국기업 간 협업을 통해 해외 플랜트시장에 진출하는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한전은 올해 미국 괌에서 60MW급 망길라오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해 상업운전을 시작하고, 198MW급 우쿠두 가스복합 발전소를 착공했으며, 베트남에서는 2013년 국제경쟁 입찰을 통해 수주한 1200MW 응이손2 화력 사업을 당초 계획 일정보다 앞서 준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한전은 1995년부터 해외사업을 시작해 현재 24개국에서 47개 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해외 발전설비 용량은 한전이 보유한 지분 기준으로 약 10GW(전체용량 29GW)이며, 이는 국내 발전자회사의 평균 설비용량과 맞먹는 규모로 사실상 해외에 발전자회사 1개를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한전은 해외사업 분야에서 탄소중립 및 친환경 에너지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자산 포트폴리오를 조정하고 있는데, 해상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사업을 육성하는 한편 전력망 사업 투자를 통해 사업을 다각화하고 그린수소·암모니아 사업은 생산뿐 아니라 발전 연료 활용을 목표로 폭넓게 추진할 예정이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제안 및 내용수정 요청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감사합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시대정신 시대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